Bertsch Papers, Harvard-Yenching Library at Harvard University, 하버드 대학교 하버드-옌칭 도서관 버치 콜렉션에 대하여

March 30, 2018

Bertsch Papers, Harvard-Yenching Library at Harvard University, 하버드 대학교 하버드-옌칭 도서관 버치 콜렉션에 대하여
Photo from Kim Koo Forum
Written by Tae Gyun Park, Kim Koo Visiting Professor in Fall 2017; Professor,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Seoul National University
Translated by Sungik Yang, Ph.D student, Harvard University

Included in the James H. Hausman Collection of Harvard-Yenching Library are the Bertsch Papers, a collection of documents associated with Leonard M. Bertsch. Bertsch was an Army Lieutenant who was attached to the Political Advisory Group (PAG) of the United States Army Military Government in Korea (USAMGIK) [that governed the southern half of the Korean peninsula from 1945 to 1948]. Bertsch was born in 1910 and upon graduating from Harvard Law School, was active as a lawyer in Akron, Ohio. With the U.S.’s entry into World War II, Bertsch enlisted in the U.S. Army. After one year of training, he was assigned to the Pacific Command and was subsequently dispatched to Korea as a Lieutenant in December 1945.

Bertsch was selected by General John R. Hodge, who was the commander of the American occupation forces in Korea. Hodge tasked Bertsch with deeply involving himself in Korea’s political situation while acting as an Advisor to the U.S.-Soviet Joint Commission. After receiving his assignment to Korea, Bertsch mainly aided the Democratic Representative Council while also monitoring and assessing its political leanings. He actively intervened in the organization and activities of the Left-Right Coalition Committee after the first Joint Commission meeting broke down in May 1946. Bertsch was involved in Korean politics through the general elections that were held in the part of Korea south of the 38th parallel in May 1948 right until the Republic of Korea was established in August 1948, after which he returned to practice law in Akron while also giving lectures about the Cold War in Korea and East Asia.

Upon Bertsch’s death, his family donated all of his surviving documents to the Harvard-Yenching Library. They have been part of the library’s Hausman Collection ever since. Included in the Bertsch Collection are documents that show Bertsch’s vigorous activities. The contents of these documents can b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contained in these documents are briefings about the political situation south of the 38th parallel as well as conversations with politicians, police, and bureaucrats who played an important role in the South at the time. The reports about the political situation mainly analyze the activities of key politicians such as Rhee Syngman (Yi Sŭng-man), Kim Ku, Kim Kyu-sik, and Yŏ Un-hyŏng. Furthermore, because Bertsch played a role in supporting the Left-Right Coalition Committee, there are many reports about his contacts and exchange of opinions with both moderate rightist and moderate leftist politicians. While the majority of these documents are also stored in the National Archives (NARA), the Bertsch Papers collection also contains documents that have not been transferred to the NARA. Most common among the reports are those related to Kim Kyu-sik, who led the Left-Right Coalition Committee and served as the Chairman of the Interim Legislative Body.

Among these aforementioned documents, the ones that most catch one’s attention are the briefings that analyze Rhee Syngman and Yŏ Un-hyŏng. While many of the reports were written by Bertsch himself, there are also those that were made by other specialists and transmitted to Bertsch. Because Rhee’s political activities are difficult to understand, the documents examining the background and features of his political activities are worthy of note. Included in the briefings on Yŏ are those that investigate his collaborative experiences with the Japanese. Once the Left-Right Coalition Committee began in earnest, USAMGIK scrutinized Yŏ’s collaborative activities. As part of this survey, USAMGIK dispatched an investigator to Japan who interviewed high-ranking Japanese officials that had contact with Yŏ. There are also the results of an analysis of documents in Japan related to Yŏ. A certain number of these documents are also stored at NARA.

Second, there are letters that Bertsch personally exchanged with others. These letters are not stored at NARA. The contents of the letters exchanged with southern Korean politicians are simple and there is not much there that can be deemed important. Nevertheless, it is possible to identify and confirm the handwriting of these politicians using the letters. Moreover, the business cards of Kim Kyu-sik, Yŏ Un-hyŏng, Bertsch himself, and other influential politicians who exchanged letters with Bertsch are stored together.

Although they were not from famous individuals, also included in the letters are a variety of petitions. Most are those that requested Bertsch’s help whenever an unfair situation arose, mainly with regards to the police south of the 38th parallel. Many of the police that were employed by USAMGIK were also part of the colonial police, and they were widely disparaged as pro-Japanese collaborators. These police were directly involved in rice collection and were also known to cooperate with various extreme right-wing terrorist youth groups. The police chiefly utilized these right-wing youth groups as informants under the pretext of identifying leftist figures, but these youth groups caused many problems in the provinces. Therefore, there were many petitions against their activities.

Third, there are documents related to the situation in the provinces. Although it is likely that most of them are also stored in NARA’s collection of USAMGIK materials, they have yet to be used by researchers up to the present day. As records based on the 1947 provincial investigation, they illustrate how the political situation in the provinces was shifting in favor of the rightists in the aftermath of the October 1946 Harvest Riots. The reports on North and South Chŏlla provinces and South Kyŏngsang province are the most detailed. Included in these briefings are public opinion data about the residents of the respective areas in mid-1947.

In addition, there are interviews of Koreans who fled to South Korea from North Korea. Although there are reports written by Bertsch himself of his direct experiences in Pyongyang while participating in the U.S.-Soviet Joint Commission there, there are also documents about the experiences of figures who traveled from the north. Based on this information on North Korea, Bertsch wrote a critical review of George M. McCune’s Korea Today once he returned to the United States. It cannot be verified whether this book review was ever published.

Fourth, there are maps used by USAMGIK. These maps appear to have been mainly drawn up in the Japanese Government-General. In these maps, not only the Korean peninsula, but also maps of China’s northeast regions that bordered Korea were included.

In addition to these above-mentioned sources, there are a diverse array of relevant documents, such as those related to the problem of transferring the vested property left by the departed Japanese to political organizations and individual politicians, a “who’s who” of profiles of Korean politicians, minutes of the U.S.-Soviet Joint Commission, and documents made in order to be submitted to the Joint Commission. Furthermore, photographs of Korean politicians, important figures in the U.S. military government, and Bertsch’s family, as well as music albums released at the time are also worthy of note.

The aforementioned sources included in the Bertsch Papers are valuable and can become an important source base for reconstructing the situation in Korea south of the 38th parallel under the aegis of USAMGIK. However, when utilizing these sources, a preliminary investigation of whether these sources overlap with those discovered by researchers at NARA, as well as how much the documents stored at NARA in duplicate were already utilized in previous research, will be a basic prerequisite for academically using the Bertsch collection. Of course, besides the political documents, the documents that illustrate the contemporary social history can be used with care regardless of whether the documents overlap with others.

Original:
하버드 옌칭 도서관의 하우스만 콜렉션에는 버치 콜렉션이 포함되어 있다. Leonard M. Bertsch 미군정의 정치자문그룹(Political Advisory Group: PAG) 소속된 육군 중위였다. 1910 생으로 하버드 대학 법학전문대학을 졸업하고 오하이오의 Akron에서 변호사로 활동하던 그는 2 세계대전 육군에 입대하였다. 1 훈련을 받은 그는 태평양사령부에 배치되었고, 1945 12 중위 계급으로 한국에 배치되었다.

한국에 배치된 그는 John R. Hodge 사령관에게 발탁되었다. 하지 중장은 그에게 미소공동위원회(US-Soviet Joint Commission) 자문(Advisor) 역할을 하면서 한국의 정치 상황에 깊숙이 개입할 것을 요청하였다. 한국에 배치받은 직후에는 주로 민주의원(Democratic Representative Council) 돕고, 동향을 파악하는 일을 했던 그는 1946 5 1 미소공동위원회가 결렬된 이후 좌우합작위원회(Left-Right Coalition Committee) 조직과 활동에 적극 개입하였다. 그는 1948 38 이남에서 총선거가 실시되고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되기 직전까지 활동하였으며, 이후에는 다시 Akron으로 돌아와 변호사로서의 활동과 한국을 포함한 동아시아에서의 냉전에 대한 강연에 적극 참여하였다.

버취가 사망한 이후 유가족들은 버취가 소장하고 있었던 문서들을 모두 하버드 옌칭 도서관에 기증하였고, 현재 옌칭 도서관의 하우스만 콜렉션 내에 소장되어 있는 것이다. 버취 콜렉션에는 그의 활발했던 활동을 보여주는 문서들로 구성되어 있다. 대부분의 문서들은 다음과 같이 크게 가지 내용을 담고 있다.

첫째로 38 이남의 정치상황에 대한 보고, 당시 남한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던 정치인, 경찰, 행정관료들과의 대화 내용 등이다. 당시 정치 상황에 대한 보고는 주로 이승만과 김구, 김규식과 여운형 주요한 정치인들의 활동에 대한 분석이 제일 많으며, 그가 좌우합작위원회를 지원하는 역할을 했기 때문에 중도 우파나 중도 좌파 정치인들과의 접촉 의견 교환에 대한 보고서 역시 적지 않다. 문서들 대부분은 미국립문서보관소(NARA)에도 보관되어 있지만, 그곳으로 이관되지 않은 문서들도 있으며, 좌우합작위원회를 주도하고 과도입법의원(Interim Legislative Body) 의장을 역임했던 김규식과 관련된 문서가 가장 많다.

이들 문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이승만과 여운형에 대해 분석한 보고서들이다. 보고서들은 버취 자신이 만든 것도 있지만, 다른 전문가들에 의해 만들어져 버취에게 전달된 문서도 있다. 이승만에 대한 문서는 주로 그의 정치활동을 이해하기 힘들기 때문에 그의 정치적 활동의 특징을 보여주는 배경을 분석한 문서들이 주목된다. 여운형에 대한 보고서 중에는 그의 친일 경력을 조사한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좌우합작위원회를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시점에서 미군정은 여운형의 친일 경력을 조사했으며, 이를 위해 일본에 조사관을 파견하여 식민지 시기 여운형과 접촉했던 일본 고위 관료들을 인터뷰하고, 일본에 있는 그와 관련된 문서들을 조사한 내용이 있다. 일부는 현재 NARA에도 소장되어 있다.

둘째로 버취가 개인적으로 주고받은 편지의 내용이다. 편지들은 NARA 소장되어 있지 않다. 당시 38 이남의 주요 정치인들과 주고받은 편지의 내용 중에는 중요한 내용은 많지 않다. 주로 간단한 내용들이다. 그러나 이들의 친필을 확인할 있으며, 그들의 명함도 함께 소장되어 있다. 김규식과 여운형은 물론, 버취 자신의 명함과 당시 버취에게 편지를 보냈던 주요 인사들의 명함도 함께 보관되어 있다.

유명한 인사들은 아니지만, 다양한 내용의 청원을 담은 내용도 편지 중에 포함되어 있다. 억울한 상황이 발생했을 그에 대해 도움을 요청하는 내용들이다. 이러한 내용은 주로 당시 38 이남의 경찰과 관련된 내용이 많다. 당시 미군정이 고용한 경찰들 가운데에는 식민지 시기에도 경찰로 활동했던 사람들이 많았으며, 이들은 친일파(pro-Japanese)로서 부정적으로 인식되고 있었다. 이들은 쌀수집(rice-collection) 직접 수행하였고, 다양한 극우 테러리스트 Youth organization 협력하였다. 경찰은 좌익 인사들을 파악한다는 명분 하에서 극우 청년 테러리스트들을 주로 정보원으로 활용하였지만, 이들은 지방에서 많은 문제를 일으키고 다녔다. 따라서 이에 대한 억울함을 청원하는 문서들이 적지 않다.

셋째로 당시 지방 상황에 대한 문서들이다. 문서들은 대부분 NARA 미군정 자료에 포함되어 있을 것으로 판단되지만, 현재까지 연구자들이 이용하지 않았던 문서들이다. 주로 1947 지방 조사에 근거한 문서들로 1946 10월의 추수폭동(Harvest Riot) 이후 지방에서의 정치상황이 좌익에서 우익으로 넘어가는 상황을 보여주고 있다. 전라남북도와 경상남도에 대한 보고서가 가장 자세하며, 1947 중반 해당 지역의 거주민들에 대한 여론 조사 자료도 포함하고 있다.

아울러 북한에서 월남한 사람들을 인터뷰한 자료들도 있다. 버취 자신이 1947 평양에서 열린 미소공위에 다녀오면서 자신이 직접 경험한 내용을 보고한 자료도 있지만, 북에서 내려온 인사들의 경험에 대한 자료도 있다. 이러한 북한에 대한 정보를 바탕으로 해서 버취는 귀국한 이후 McCune Korea Today 라는 책에 대한 비판적인 서평도 쓰고 있다. 서평이 출간되었는지는 확인할 없다.

넷째로 당시 미군정이 사용했던 지도가 있다. 지도들은 주로 일본 총독부에서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 지도에는 한반도 내부뿐만 아니라 한국과 국경을 접하고 있었던 중국의 동북 지역 지도가 일부 포함되어 있으며, 울릉도 옆에 독도가 죽도 표시되어 있는 것도 주목된다.

이러한 문서들 외에도 일본인들이 남기고 vested property 정치단체와 정치인들에게 불하하는 문제와 관련된 문서들, 당시 정치인들의 간단한 약력을 보여주는 Who’s who, 미소공동위원회의 회의록, 미소공동위원회에 제출하기 위해 만든 자료 다양한 자료들이 있다. 아울러 당시 정치인들과 미군정의 주요 인사들과 버취의 가족의 사진 자료, 그리고 당시 발매된 음반 역시 주목된다.

이상과 같은 버취 컬렉션에 있는 자료들이 중요한 가치를 갖고 있는 자료들로서 미군정 하에서 38 이남의 상황을 복원하는데 중요한 자료적 근거가 있다. , 자료를 이용하는데 있어서 NARA에서 이미 연구자들에 의해 발굴된 자료들과 어느 정도 중복되는가, 기존 연구에서 NARA에도 중복으로 소장되어 있는 자료들을 얼마나 이용했는가에 대한 사전 조사가 버취 자료를 학문적으로 사용하는데 있어서 기본 전제가 것이다. 물론 정치적 자료뿐만 아니라 당시의 사회사를 보여주는 자료들은 자료의 중복 여부와 관계없이 앞으로 미군정 시기를 연구하는데 소중하게 이용될 있을 것이다.